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957-7889
  • Fax. 031-957-7597
  • 평일 오전  08:00 ~ 오후  18:30
  • 토요일 오전  08: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3:30

일요일,공휴일 : 휴진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임산부의 4명 중 1명은 겪는다는 변비, 해결책은?
임산부의 변비는 4명 중 1명꼴로 겪는 매우 흔한 질환 중 하나다.

힘들어하는 임산부

임신 중 변비, 그 원인은?

그 이유는 임신하면서 활동량이 줄어들고, 입덧으로 수분 섭취가 감소하며 프로게스테론 등 임신관련 호르몬의 영향으로 장운동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또, 자궁이 커지면서 소장 내 음식물 통과 시간이 길어지고, 내용물이 머무는 기간이 길어져 수분과 나트륨 흡수가 증가하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꼽힌다.

해결책은 없을까?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권한성 교수는 “임신했을 때 흔히 먹는 철분제도 변비를 유발할 수 있어, 전문의와 상담 후 필요한 제제를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신 중이라도 변비 치료제 복용이 가능하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팽창성과 삼투성 변비약은 임신 중 사용할 수 있다. 팽창성 약물은 주로 식이섬유를 이용해, 장내 세균총을 활성화하는 원리이고, 삼투성 약물은 락톨로오스 등을 이용해 수분을 흡수해 배변을 돕는다. 하지만 직접 장에 자극을 줘 배변하게 하는 자극성 약물은 주치의와 상의 후 처방받는 것이 필요하다.

권한성 교수는 “변비약을 사용하기 전에 충분한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변비 예방법 역시 적당한 운동과 함께 평소 물을 많이 마시고, 자두 주스나 고구마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품을 챙겨 먹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항생제를 투여받은 영아, 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 위험
다음글 : 고혈압·당뇨 환자. 시력 손상 조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