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957-7889
  • Fax. 031-957-7597
  • 평일 오전  08:00 ~ 오후  18:30
  • 토요일 오전  08: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3:30

일요일,공휴일 : 휴진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코로나19 백신 4400만명분 확보…이르면 내년 1분기부
정부는 오늘(8일)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최대 4,400만명 분의 코로나19 해외 개발 백신을 선구매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해외 개발 백신 확보 계획을 심의 및 의결하고 예방접종 방안을 논의했다. 코박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약 1천만 명분, 글로벌 백신 기업을 통해 약 3,400만 명분을 선구매한다. 코박스 퍼실러티는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다국가 연합체로, 2021년 말까지 전 세계 인구의 20%까지 백신 균등 공급을 목표를 가지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정부는 신속한 백신 확보를 위해 지난 6월부터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백신 도입 특별전단팀(TF)’을 구성했다. 7월부터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개발 선두에 있는 글로벌 기업과 협의를 시작했다. 또한, 개발 백신의 실패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에 따라 원래 계획했던 인구의 60%보다 많은 인구에 접종 가능한 물량을 선구매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목표 물량은 4,400만명분으로 증가했다.

정부는 글로벌 제약사를 통해 최대 6,400만 회분의 백신을 선구매할 계획이다. 아스트라제네카 2,000만회분, 화이자 2,000만회분, 얀센 400만회분, 모더나 2,000만회분을 선구매한다. 계약 단계는 제조사마다 다른데, 아스트라제나카와는 선구매 계약 체결을 마쳤고 나머지 기업은 구속력 있는 구매 약관 등을 체결해 구매 물량이 확정됐다. 나머지 계약 절차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선구매 백신은 내년 2~3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라며 “추후 후속 개발 백신 동향 등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추가로 필요한 물량도 적극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노인, 집단시설 거주, 만성질환 등 코로나19 취약계층과 보건의료인 등 사회필수서비스 인력 등을 우선 접종 권장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한, 무료로 접종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백신 개발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고 안전성, 효과성 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있는 만큼 국내 코로나19 국내 상황, 국외 접종 동향 및 부작용 여부, 국민 수요 등을 고려해 접종 시기를 탄력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청소년에게 더 위험한 ‘음주’, 그 이유는?
다음글 : 랩 음악이 정신 질환 극복에 도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