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957-7889
  • Fax. 031-957-7597
  • 평일 오전  08:00 ~ 오후  18:30
  • 토요일 오전  08: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13:30

일요일,공휴일 : 휴진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잦은 소변, 극심한 허기, 알고 보니 '당뇨' 전조증상
당뇨는 인슐린 호르몬이 부족하거나 인슐린의 성능이 떨어져 생긴다. 인슐린은 식사 후 올라간 혈당을 낮추는 기능을 한다. 인슐린에 문제가 생기면 혈액 내의 포도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상태인 당뇨가 된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Eat This, Not That은 당뇨병 전조증상 10가지를 소개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에 방문해 혈당 검사받는 것을 추천한다.



1. 밤에 소변을 자주 본다
소변량과 배뇨 횟수가 증가하는 것은 흔한 당뇨병 증상이다. 당뇨로 인해 혈액 내에 많아진 포도당은 소변에 섞이게 된다. 그런데 당이 배출될 때 물을 많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소변량이 늘어난다.

2. 목이 몹시 마르다
소변이 잦아지면 갈증도 심해진다. 소변을 배출한 만큼 물을 많이 마셔야 몸 속 수분 균형이 맞춰지기 때문이다.

3. 저절로 살이 빠진다
우리 몸은 포도당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그런데 제2형 당뇨병에 걸리면, 인슐린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포도당이 세포로 운반되지 않고 혈액 속에 쌓인다. 우리 몸은 이 상태를 굶주린 상태라고 인식하고, 지방과 근육을 빠른 속도로 태워 에너지를 만든다. 이로써 체중 감량이 일어난다.



4. 배가 몹시 고프다
포도당이 세포로 운반될 수 없으니 우리 몸은 먹은 음식을 에너지로 전환할 수 없다. 에너지가 부족하면 배고픔이 증가한다. 따라서 아무리 먹어도 배가 고프고 계속 음식을 찾게 된다.

5. 시야가 흐려진다
흐린 시력은 당뇨병에 대한 흔한 경고 신호다. 혈당이 높은 상태는 망막의 작은 혈관들을 손상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망막이 망가져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당뇨 합병증인 망막병증을 오래 방치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

6. 손이나 발이 무감각하거나 따끔거린다
당뇨는 팔과 다리의 신경을 손상시킨다. 고혈당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말초신경계가 손상돼 말초신경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로써 몸 전체가 저리지만 특히 손과 발이 가장 저리게 된다.

7. 피곤함을 많이 느낀다
당뇨병을 앓는 많은 이들은 피곤함과 무기력함을 자주 느낀다. 스트레스가 많고, 수면이 부족해도 피로감을 느끼지만, 혈당 수치가 너무 높아도 쉽게 피곤해진다.



8. 피부가 매우 건조하다
혈당이 높아지면 피부가 건조해질 가능성도 높아진다. 당뇨로 인해 혈액순환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가려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9. 상처 회복 속도가 더디다
당뇨 환자의 고혈당 상태와 혈액순환장애는 신경세포들을 손상시킨다. 이로써 작은 상처가 생겨도 잘 낫지 않는다. 특히 발에 생긴 상처가 잘 회복되지 않아 괴사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0. 각종 감염에 취약하다
높은 혈당 수치는 우리 몸의 면역력을 약화시킨다. 당뇨병을 오래 앓은 사람은 말초 신경이 손상되고 팔다리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어든다. 아울러 고혈당은 백혈구의 기능을 떨어뜨린다. 때문에 당뇨 환자는 우리 몸에 침입한 바이러스나 박테리아 감염에 취약한 상태가 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위의 증상이 있다고 해서 당뇨라고 성급하게 결론내는 것은 금물이다. 내과 구은희 원장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당뇨병의 세가지 증상은 다음, 다뇨, 다식이다. 하지만 이 증상들은 병이 진행되기 전까지는 잘 느끼지 못한다"면서 "요즘에는 건강검진에서 공복 혈당을 측정하기 때문에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서 당뇨를 진단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비만한 경우나 당뇨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지혈증이나 고혈압인 경우는 당뇨 고위험군에 속하므로 매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움말 = 내과 구은희 원장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당뇨 환자에게 좋은 아침 식사 시간은?
다음글 : 초가공식품 많이 먹으면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